얼마전 미국 TV 다큐멘터리팀과 인터뷰를 했습니다. Hope Project란 다큐멘터리인데 한국의 식용견에 대한 내용을 다루고 있습니다소비자 및 식용견 산업 종사자들동물보호단체들의 의견 뿐 아니라 의학한의학수의학환경론자역사학자 등 다양한 전문가들을 만난다 합니다섣부른 윤리적인 판단을 내리지 않고 넓은 시각에서 사회역사문화적 시점 및 의학적인 내용을 담고 싶다고 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잘 알려진 미국 드라마 프렌즈(Friends)의 총괄 프로듀서였던 케빈 브라이트(Kevin Bright)가 연출을 맡고이미 2017년 세차례 한국을 방문해 촬영을 진행했다는군요.

그들이 저에게 요청한 것은 개고기의 의학적 효능이었습니다객관적으로 자료가 있느냐는 것입니다.

 

그동안 저도 개고기에 대해 막연하게 알고 있어서 책임있는 답변을 위해 자료를 찾아봤습니다그런데 놀랍게도 개고기의 영양학적 분석이나 연구결과가 거의 전무하다시피한 것을 알게 됐습니다몇몇 사람들이 인용한 논문이 있었지만 이것은 1982년 부산산업대학 류병호 교수가 쓴 한국산 재래종견의 영양학적 연구란 논문을 재탕 삼탕 인용한 것이었습니다그러니까 무려 36년전 논문 하나를 갖고 이러쿵 저러쿵 해온 것입니다.

 

그래서 더 자료를 찾았더니 다행히 농업과학연구원의 자료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국가기관의 연구결과니 믿을 수 있겠지요결과는 아래 그래프와 같습니다.

 

 


 

우리가 알고 있던 상식과 달랐습니다그동안 숱하게 많은 언론에서 개고기를 미화하진 않더라도 적어도 영양학적으론 다른 육류와 달리 고단백 저지방이라 몸에 좋을 수 있다고 말해왔는데 결과는 반대였습니다.

주요 영양소를 살펴보면 개고기는 닭고기는 물론 우리가 그토록 성인병 예방을 위해 경계해왔던 돼지고기보다 열량은 높고 단백질은 적으며 지방은 많았습니다개고기 100g에 들어있는 단백질은 19g으로 닭고기(24g)는 물론 돼지고기(19.8g)보다 적었습니다반면 개고기 100g에 들어있는 지방은 20.2g으로 닭고기(1.4g)나 돼지고기(11.3g) 보다 많았습니다.

개고기=고단백 저지방이 아니었다는 것입니다.

 

전문가도 막연하게 속았습니다. 2002년 한 유력 일간지 인터뷰 기사에서 미국 MD앤더슨 암센터의 저명한 종양학자인 김의신 박사도 암환자들에게 개고기를 추천했더군요고단백이라 암환자의 영양보충에 도움이 된다는 내용이었습니다그도 당연히 개고기는 고단백이라고 생각하고 말했던 것으로 추정합니다.

 

그러나 이제 도그마를 깰 때가 됐습니다개고기는 고단백 저지방 육류가 아닙니다만일 그럴 목적이라면 닭고기나 돼지고기를 먹는게 좋습니다오해하지 마십시오저는 개고기 찬반논쟁에서 반대 입장을 강조하려는게 아닙니다개고기를 미화하는 중요한 논거중 하나인 개고기가 고단백 저지방 육류라는 상식은 잘못 됐다는 점을 지적하고 싶은 것입니다.

참고로 저는 개인적으로 개고기를 먹지 않습니다먹을게 넘쳐나는 시대에 굳이 건강을 위해 개고기를 먹어야할 어떠한 이유도 없기 때문입니다개고기 안에 비아그라처럼 정력에 도움을 주는 성분이 들어있는 것도 아닙니다그렇다면 동시대 인류보편적인 가치 즉 개를 가족처럼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면서까지 개고기를 고집할 이유가 없지않나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