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발짝만 더 가까이!~” “깨끗이 이용해주시면 제가 본 것은 비밀로 해드릴게요.” “남자가 흘리지 말아야 할 것은 눈물만이 아니죠.”

 

 

남자 소변기 위에는 다양한 종류의 문구가 많이 있다. 이중 특히 비뇨기과 의사인 필자에게 와 닿는 것이 바로 ‘소변 흘리지 말기’다!

 

남성이 소변을 본 후 바닥에 소변을 흘리지도 않고, 바지에 소변이 묻지도 않게 깔끔하게 처리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남성들은 소변을 본 후 터는 것이 좋을까? 짜는 것이 좋을까? 닦는 것이 좋을까? 그것을 알아보기 전에 우선 남성 요도의 구조부터 알아보자.

 

남성 요도는 20cm 정도의 긴 관으로 돼 있다. 요도 입구부터 방광까지는 더블 S자의 구조로 형성되어 있으므로 남성이 소변을 제대로 보기 위해서는 S자가 약간 펴질 수 있도록 요도가 압박을 안 받을 정도로 음경 부위를 가볍게 앞으로 당겨서 소변을 보게 되면 소변 배출이 가장 용이하게 된다.

 

이러한 소변 배출 후에 요도에 남아 있는 소변은 털어서 요도를 비우는 것이 일반적인 소변 보는 방법이다.

 

그런데 중년 이후의 남성들에서 바지 부위에 소변이 흥건히 묻어 있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 요도에 있는 소변을 다 비웠는데도 바지를 적시는 이유는 뭘까?

 

바로 방광에 남아 있는 잔뇨 때문이다. 즉, 털어서 비우게 되는 소변은 몇 방울에 지나지 않지만 방광에 있는 잔뇨를 조절하지 못하면 그야말로 바지를 흥건히 적시게 되는 것이다.

 

이처럼 소변본 후 낭패를 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요도를 털기 전에 방광에 있는 잔뇨를 없애는 과정을 반드시 거쳐야 한다. 음경 뿌리 쪽에 존재하는 요도괄약근을 3~4차례 지그시 조이게 되면 방광 안에 남아 있는 소변이 음압을 받게 되고 자연스럽게 요도 쪽으로 배출이 된다. 이러한 방광 잔뇨 제거 후 요도 소변을 털게 되면 그야말로 완벽한 남성 소변보기가 완성되는 셈이다.

 

소변을 본후 몇방울 묻는 정도가 아니라, 바지를 적실 정도로 낭패를 부르는 방광의 잔뇨는 평상시 요도괄약근을 강하게 하는 훈련을 하게 되면 방광 잔뇨를 줄이고 요실금을 예방하는 큰 효과를 발휘할 수가 있다.

 

요실금 예방을 위한 가장 좋은 운동법인 요도괄약근 강화는 대부분 이론적인 원리만 알고 시행을 하게 된다. 그래서 제대로 된 근육강화법을 시행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비뇨기과 전문의인 필자가 정확하고 실제적인 요도괄약근 운동강화법을 알려드리니, 방광 완전 비우기를 이루길 바란다.

 

우선 요도괄약근은 편하게 누워있거나, 앉은 상태에서 골반을 앞으로 내어서 회음부가 압박을 받지 않는 앉는 상태에서 음경과 항문부위를 강하게 죄게 되면 음경-회음부-엉덩이 근육에서 수축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는데, 이 근육이 바로 강화하고자 하는 요도 괄약근이다. 

 

음낭과 항문 중간부위에 손을 대고 항문 주변을 지긋이 죄게 되면 단단해지는 느낌을 받게 되는데 이 근육을 집중적으로 강화시키게 되면 최상의 배뇨조절이 가능해진다. 

 

요도괄약근은 대단히 약한 근육층으로 된 근육인대 다발이므로 다른 대근육에는 힘이 들어가지 않는 상태에서 시행해야 한다. 다른 대근육에 힘이 들어가게 되면, 소근육층인 골반괄약근에는 제대로 된 힘이 들어갈 수가 없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가장 편한 게 누운 자세로 회음부가 압박되지 않는 상태에서 숨을 내쉬고 10초 정도 괄약근을 꽉 조인다. 이때 다른 근육에는 힘이 들어가지 않도록 최대한 이완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10초 정도 놓았다가 다시 조이는 운동을 하루 100회 이상 반복한다. 

 

이러한 훈련 시 죄는 괄약근의 강도는 한가지의 강도가 아니라 강하고 약하고 중간단계로 나름대로 강도를 설정하고 이러한 강도의 변화를 되풀이하게 되면 수개월 후 요도 괄약근은 최상으로 강화된다.

 

이러한 골반 죄는 운동방법으로 요도괄약근 강화운동이 제대로 되지 않는 분들은 최대한 이완된 누운 상태에서 항문에 빨대를 꽂은 것처럼 상상을 하고 항문 빨대를 통해서 물을 지긋이 빨아당긴다는 느낌으로 항문을 죄게 되면 아주 효과적인 강화운동이 될 수 있다. 

 

항문으로 물을 당긴다는 느낌으로 꽉 죄는 것이 아니라 지긋이 죄게 되면 약한 근육다발층인 요도괄약근 강화 운동이 아주 효과적으로 가능하게 되는 것이다. 

 

의자에 앉은 상태일 때는 음낭과 항문 사이 근육이 압박되지 않도록 허리를 앞으로 최대한 내민 상태에서 똑같은 느낌으로 이완 상태에서 시행을 하면 요도 괄약근 강화 효과를 최대화할 수 있다. 

 

이러한 요도괄약근 강화운동의 횟수는 하루 최소 100번 이상에서 시작해서 익숙해지면 수백 번 이상을 일상생활에서 되풀이하면 된다. 

 

이러한 요도괄약근 강화훈련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편안한 마음과 주변 환경이다. 가장 일상적이면서도 편안한 방법으로 시행되어야 한다. 긴장된 상태에서는 운동 효과도 저하되고 혈류순환 개선 효과도 떨어지기 때문인 것이다. 

 

요도괄약근 강화운동까지 알려드렸으니 항상 남성들이여! 소변 뒷마무리를 완전하게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