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피린이 위암 예방에도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1저자 김민형 연구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461,489명의 건강검진 결과를 7년간(2007-2013) 추적 관찰 후, 아스피린 누적 사용량과 위암 발병률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연구결과 아스피린 누적 사용 기간이 늘어날수록 위암 발병률이 감소했다. 1~2년간 누적 사용한 경우 4%, 2~3년간 15%, 3~4년간 21%, 4~5년간 37%로 사용기간에 비례해 감소하는 결과를 보였다. 

 

홍혜걸 박사는 지난 5월 심혈관 질환 예방 및 항암효과 등 아스피린 효능을 말하며, 국내에서 500mg 아스피린을 판매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논평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홍혜걸 박사의 주장을 다시 한번 입증해주는 결과다.




 

 

연구진은 성별, 나이, 소득수준, 흡연여부, 알콜섭취 횟수, 운동여부 등 다양한 건강관련 교란 요인들을 통제 후 분석했다.

 

아스피린 누적 사용 기간이 늘어날수록 위암 발병률이 감소하는 것으로 드러나 아스피린 위암예방은 단순한 통계적 연관성이 아니라 인과관계가 있음을 암시한다.

 

특히 아스피린 3년 이상 사용자에서 위암 발병률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낮음을 보여줬다. 어떤 이유로든 용량과 관계없이 아스피린 복용기간이 길수록 항암효과가 높게 나타났기 때문이다. 


김민형 연구원은
이번 연구는 아스피린 장기 처방군에서 위암 발병률이 낮다는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지만, 아스피린 장기 처방 대상자를 넓혀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네이처 자매지 미국위장관학회지(The American Journal of Gastroenterology) 최근호에 발표됐다.

홍혜걸 박사는 "아스피린 항암효과가 외국이 아닌 우리나라 사람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밝혀졌다는데 의미가 큰 연구"라며 "아스피린을 모든 사람에게 일률적으로 항암효과를 위해 복용을 권유할 순 없으나 미국에선 이미 가이드라인까지 마련된만큼 도움되는 사람들에겐 의사 등 전문가 그룹이 보다 적극적으로 처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비온뒤 기사검색을 통해 50-69세 사이 연령대라면 10년후 심장병 발생률을 계산해보면 좋다. 10%를 넘을 경우 매일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 대상이 된다. 아울러 관절염이나 감기몸살 등의 경우에도 기왕이면 아스피린을 먹는게 유리하다. 아스피린 항암작용은 평생 용량누적 효과를 보이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바이엘 등 아스피린 제조사에서 진통소염 목적의 500밀리그램 판매를 중단하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