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온뒤

banner01

박정민

SNU서울비뇨기과박정민

“안녕하세요? 박정민입니다.”

"늘 정직한 소통과 최상의 서비스로 대한민국 비뇨기과의 중심을 지키겠습니다."

 

모든 분을 가족같은 마음으로 대하겠습니다.

병이란 단순히 교과서적인 치료만 한다고 낫지 않습니다.

SNU 서울비뇨의학과는 진정성 있게 소통하여 모든 환자들이 개개인에게 맞는 검사와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모든 의료진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올바른 치료란 환자의 말 못할 고민까지 해소할 수 있어야 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박정민 SNU서울비뇨기과

멘토 홈페이지